디지털 노마드는 어떤 사람들일까?

가끔 TV를 보면 몽골이나 중아아시아 지역에 가축을 데리고 다니면서 이동하며 사는 사람들의 모습을 볼 수 있다. 우리는 그들을 유목민, 노마드라고 이야기한다. 그들이 사는 지역은 사막 지역이며 사람들이 살기에는 썩 좋은 환경은 아니다. 그래서 살기 위한 좋은 곳을 찾기 위해 계속 이동한다. 장소를 정해두지 않은 채 말이다. 몇 년전부터 노마드에 디지털이 붙은 디지털 노마드라는 단어가 주목을 […]

발리의 코워킹 스페이스 (5) – 도조 발리(Dojo Bali)

발리 코워킹 여행의 마지막은 스미냑에서 북쪽으로 약 20여분거리에 있는 짱구라는 마을에 있는 도조 발리(Dojo Bali)이다. 짱구는  최근 발리를 찾는 노마드들 중 덜 붐비는 곳을 선호하는 사람들에게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 사진 속에는 베를린의 베타 하우스 창업자도 보인다. 특징 도조 발리에서 걸어서 200m정도만 가면 바로 에코비치다. 에코 비치는 검은 모래의 해변으로 낮엔 서핑, 밤엔 클러빙으로 삶의 여유를 […]

발리의 코워킹 스페이스 (4) – 쿰풀 코워킹 스페이스(Kumpul Coworking)

작년, 2015년 2월 CUAsia2016 발리에서 스웨덴 출신의 프로그래머와 인도네시아 출신의 사업개발의 배경을 가지고 있는 부부를 만났다. 그들은 사누르(Sanur)에 코워킹 스페이스를 준비하고 있었고, 기술을 비롯하여 예술, 문화에 관심이 많았다.? 데니스(Dennis)와 페이예(Faye)는 아프리카와 중동지역에서 국제기구와 NGO에서 일을 하면서 코워킹 스페이스라는 단어를 알기 전부터 일하는 공간과 커뮤니티가 밀접하게 연결되어 있다는 것을 충분히 경험했다. 관련 비즈니스에서 한 공간에서 다양한 […]

글로벌 커뮤니티 전쟁은 이미 시작되었다.

전쟁이 시작되었다고? 무슨 말인지 의아해하는 사람들이 많을거다. 코워킹 스페이스를 운영하다보니 평소에 우리와 비슷한 커뮤니티들이 움직이는 모습들을 주시하고 있다. 그 과정 속에서 내가 느낀 바를 사람들에게 공유한다. 종족(Tribe)이 등장하고 있다. 아주 빠르게 커뮤니티를 넘어서 하나의 종족 개념이 등장하고 있다. 가장 두각을 드러낸 곳은 Wework와 General Assembly(이하 GA)의 커뮤니티이다. 많은 이들이 Wework는 세계에서 가장 두각을 드러낸 코워킹 […]

발리의 코워킹 스페이스 (2) – 아웃포스트(Outpost)

하이브아레나의 코워커 중 개발자 한 분도 곧 방콕에서 1개월동안 머물 예정이다. 일에만 집중하기 위해 일을 할 수 있는 공간인 라운지, 수영장, 피트니스 클럽이 다 포함되어 있는 콘도에서 지낸다. 이렇게 일적인 측면에서 생산적인 노마드 삶을 즐기는 사람들의 허브가 되기 위해 발리도 Coworking Space(협업 공간)와 편의 시설이 잘 갖춰진 호텔, 리조트가 협업하거나 호텔의 라운지를 코워킹 스페이스로 활용하는 […]

하이브아레나 코워커가 “싱글즈”에 나오다.

저희 코워커인 이수지님이 싱글즈에 등장하셨습니다. 그리고 수지님이 느끼는 하이브아레나 이야기를 공유합니다. “하이브아레나는 단순히 일만 하기 위해 찾는 공간이 아니에요. 또래 친구들, 비슷한 고민을 하는 스타트업 창업자들이 모여서 서로의 생각을 쉽게 주고받은 곳이죠.” 카페와 사무실의 장점만 골라서 섞어 만든 하이브아레나는 오직 자기 일에만 집중하는 곳이 아니다. 이곳은 자유롭게 일하는 분위기를 장려한다. 자기 일을 하다가도 옆자리의 미팅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