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tupkit]베타서비스들을 위한 서비스 Betalist

몇 달간 고생하여 서비스를 만들면 어디에 홍보를 해야할지 고민이 됩니다. 특히 국내시장이 아닌 해외시장을 공략하는 서비스라면 어디에 홍보를 해야하는지 정말 막막해집니다. 오늘은 이 고민을 해결해줄 수 있는 서비스를 소개합니다.

Betalist

betalist01
Betalist 메인페이지

베타리스트는 2010년에 창업자인 Marc Köhlbrugge에 의해서 만들어진 서비스입니다. 베타리스트는 얼리어답터들에게 정식오픈을 앞두고 있는 베타서비스들에 남들보다 먼저 이용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주는 서비스입니다. 저와 같이 재미있거나 유용한 서비스를 제발로 찾는 사람들에게는 아주 좋은 서비스입니다. 이 서비스가 탄생한 계기는 2010년 11월 창업자가 당시에 창업한 openmargin(소셜리딩서비스 : 읽은 부분에 노트를 남기고 타인과 그 노트를 공유할 수 있는 아이패드앱)의 Coming Soon 런칭 과정을 통해서였습니다. 200명의 관심유저를 달성하는 것이 목표였지만 쉽게 달성하지 못했다고 합니다. 테크크런치에 보도된 이후 버즈가 일어난 뒤에야 목표가 달성했다고 합니다. 그 과정 속에서 하나의 질문이 생겼다고 합니다. 제대로된 서비스 없이 테크크런치와 같은 미디어에 보도될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

betalist_specific
서비스 클릭시 상세페이지

이 질문을 해결해보기 위해서 텀블러를 이용해 블로그를 만들고(이게 베타리스트의 시작) 몇몇 스타트업 정보를 추가한 다음, Techcrunch에 이메일을 보냈고 그들이 Betalist에 대한 글을 작성했을 때 Techcrunch를 통해 들어오는 방문객들에게 Openmargin에 대한 정보를 제공해주고 사람들이 자신의 서비스에 등록하게 만들었다고 합니다. 이런 과정을 거치면서 처음에는 Betalist에 대한 큰 계획은 없었지만 사람들이 좋아하고 관심을 나타내는 것들을 보면서 본격적으로 Betalist에 온 힘을 쏟았다고 합니다.

betalist_interview
인터뷰 페이지

betalist_interview_specific
인터뷰 상세 페이지

아래의 사진은 서비스 오픈 당시 Betalist를 이용하여 자신들의 베타서비스를 성공적으로 홍보한 스타트업들입니다. Pinterest, Ifttt, Skillshare, Mailbox, About.me와 같은 서비스들입니다.

launched-with-betalist

그리고 아래 사진은 국내 스타트업인 Konolabs의 서비스입니다.
kono

Pre-launch Startup들의 이메일에 등록하는 것을 좋아하고 그들에게 피드백을 좋아하는 창업자가 만든 서비스인 Betalist, 서비스 홍보와 스타트업들의 동향, 그리고 재미있고 멋진 서비스를 미리 접해보고 싶으신 분들에게는 꼭 추천합니다.

생각 공유하기

Up Next:

직접민주주의를 실현하려는 DemocracyOS

직접민주주의를 실현하려는 DemocracyO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