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hare on Google+

2014년 11월, 하이브아레나를 오픈하고 현재까지 운영하면서 다양한 일들이 있었습니다. 특히 외국에서 열리는 코워킹 컨퍼런스를 비롯한 여러 이벤트에 참석하면 “한국에도 코워킹 스페이스가 있느냐?”라는 질문을 자주 들었습니다.

코워킹 스페이스 관련 산업은 한국에서 걸음마 단계에 있지만 오늘부로 서울, 한국에도 아시아를 대표하는 코워킹 스페이스가 있다고 편하게 이야기할 수 있을거 같습니다. 이유는 다음과 같습니다.

저희가 Forbes에서 선정한 “The 11 Best Coworking Spaces In Asia”(아시아 최고의 11개 코워킹 스페이스)로 보도되었기 때문입니다. 외국인 친구들을 만나면 한국에도 멋진 코워킹 스페이스가 있다고 자랑해주셔도 됩니다.

이번 기사에서는 저희 친구들이 운영하는 Kohub, Hubud, The Working Capitol과 함께 보도되었습니다.

global-number

위의 이미지와 같이 전세계의 코워킹 스페이스 숫자는 2020년이면 26,000개에 육박한다고 합니다. 이로 인해 업무환경에 대한 인식의 변화가 일어날 것입니다. 리모트워킹을 추구하는 기업들도 빠르게 증가할 것입니다. 

개인적인 견해로는 코워킹 스페이스의 증가와 기업의 업무환경 변화로 인해서 기업,조직,단체의 중요성보다는 즉, 조직의 일원으로 느끼는 소속감보다는 개인의 성장과 행복이 중요해지는 시점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이미 리모트워킹을 추구하는 회사들을 보면 많은 고민과 시도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개인의 자유와 독립성은 보장하면서 동기부여는 물론 회사의 일원이라는 소속감을 주기 위해 노력합니다. 

이번 보도가 저희에게 주는 의미

1.한국을 대표하는 것은 물론 아시아에 있는 수많은 코워킹 스페이스 중에서 아시아를 대표하는 코워킹 스페이스 중 하나로 알려지게 되었습니다. 

2.서울에서도 글로벌 커뮤니티를 만들 수 있다는 가능성을 발견했습니다. 서울은 세계에서도 손에 꼽히는 큰 도시입니다.

하지만 아쉽게도 동남아시아들의 다른 도시에 비하면 외국인들에게 알려지지 않은 도시입니다. 실제 외국인들은 서울에 대해 잘 모릅니다. 

저희는 글로벌 시장을 목표로 다양한 시도를 했습니다. 그 결과로 현재까지 실리콘 밸리/유럽 등지에서 약 130명에 육박하는 외국인 개발자/디자이너들을 다녀갔습니다. 

이번 보도는 저희가 그동안 안팎으로 글로벌 커뮤니티를 만들기 위해 노력한 결과 중 하나라고 생각합니다.

앞으로 저희 목표는 한국인들과 한국을 방문하는 외국인 개발자/디자이너들(특히 스타트업에 종사하는 이들)이 자연스럽게 섞일 수 있는 글로벌 커뮤니티를 만들 것입니다.

마지막으로 이렇게 포브스에 저희 이름을 올릴 수 있었던 것은 하이브아레나를 이용하고 계신 코워커들과 커뮤니티 멤버들 덕분입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저희 코워커들 때문에 저희는 아시아에서도 저희가 최고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많은 관심과 응원부탁드립니다. 멤버십에 관심있으신 분들은 아래 링크를 방문해주시길 바랍니다. 


풀타임 멤버십 등록하기 커뮤니티 멤버십 등록하기
  • 응답
    Author
    FastCompany에 하이브아레나가 언급되다.

    […] 포브스에 이어서 패스트컴퍼니에도 저희 이름을 올릴 수 있었던 것은 하이브아레나를 이용하고 계신 코워커들과 커뮤니티 멤버들 덕분입니다. 앞으로도 많은 관심과 응원을 부탁드립니다. 멤버십에 관심있으신 분들은 아래 링크를 방문해주시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

생각 공유하기